앤티크풍 기모노 입고 오사카 거리 걸어보기 0

o01-1.jpg


일본을 더욱 즐기고 싶다면, 기모노를 입어보는 건 어떨까요?\n다이쇼 시대(1912~1926년)와 쇼와 초기(1930~1940년경) 여성이 일상적으로 입었던 기모노가 앤티크 기모노로서 최근 일본의 세련된 여성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n딱딱한 정통 기모노와는 달리 과감한 무늬와 귀여운 색채가 복고적이면서도 현대적인 앤티크 기모노는 쇼핑이나 거리 산책 등 평소에 입기에도 딱 맞습니다.\n그런 세련된 기모노 차림이 어울리는 마을, 나카자키초 일대를 중심으로 산책해 봅시다.\n오사카의 오래된 거리나 정취 있는 골목길을 걸으면 차분한 일본의 분위기를 맛보실 수 있습니다.\n원포인트 어드바이스: 기모노를 입고 식사를 하실 때는 국물이 잘 튀는 우동이나 소바, 라멘 등의 면류, 냄새가 배기 쉬운 야키니쿠 등은 되도록 피하는 게 좋습니다.

오사카 시영 지하철 다니마치 선 ‘나카자키초’ 역 출발

  • 도보 3분

p03-1.jpg

1. 기모노 릿카

나카자키초 역에서 큰길로 약 3분 정도 걷고, 미용실 옆에 작은 통로 안쪽으로 들어가 문을 열면 빽빽이 진열된 기모노들이 있습니다..\n보라색, 붉은색, 노란색 등 레트로하고 귀여운 색채의 앤티크 기모노와 소품, 일본풍 조각천을 판매하며, 현대 생활에 어울리는 데님으로 만든 기모노, 귀여운 자수가 놓인 독일제 리본을 끈으로 사용한 게타(나막신) 등도 있습니다.\n기모노를 사랑하는 가게 주인이 운영하는 셀렉트샵에 꼭 한 번 들려보세요.
또한 이곳에서는 기모노 1일 렌탈도 가능합니다.
마음에 드는 무늬의 기모노를 선택할 수 있으며, 기모노, 오비, 속옷, 버선, 소품 렌탈까지 포함된 세트가 1일 9,000엔(세금 포함)입니다.
성수기도 있으니 사전에 연락을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멋진 기모노 차림으로 오사카의 거리를 색다르게 걸어보세요.


 3-2-31, Nakazaki, Kita-ku, Osaka City 
 11:00~19:00(접수 마감은 17:30) 정기휴일 일요일, 2, 3, 4째 주 화요일
http://ricca.co.jp/rental-contact/
외부 사이트  

  • 도보로 바로

p03-1.jpg

2. 나카자키초 일대

나카자키초 일대는 옛날에 전쟁 피해를 모면한 오래된 거리 곳곳에서 젊은 세대가 잡화점이나 카페 등을 운영하는 독특한 지역입니다.\n오래된 목조 가옥의 처마 끝에 달린 알록달록한 작은 간판과 세련된 디자인의 입구를 보면 나카자키초라는 걸 알아볼 수 있습니다.\n고양이가 햇볕을 쬐는 곳 옆에 할머니들이 서서 여유롭게 수다를 떱니다.\n아이들이 골목에서 공놀이를 하는 한가로운 풍경과 고집이 느껴지는 개성적인 작은 가게들이 신기하게 조화를 이룹니다.\n마음에 드는 가게가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들어가 봅시다.


 Nakazaki through Nakazakinishi, Kita-ku, Osaka
외부 사이트  

  • 도보 5분

p03-1.jpg

3. 오사카 주택박물관

"오사카, 기타의 거리, 덴진바시스지로쿠초메에 있는 빌딩 9층으로 올라가면, 눈 앞에 펼쳐지는 실물 크기의 에도 시대(1830년대 초반) 오사카 거리.마을 안으로 한 걸음 들여놓으면 목욕탕, 약국, 소품점, 포목점 등이 즐비하며, 골목을 빠져나가면 뒷골목의 연립 주택에 사는 서민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습니다.묵직한 집안의 기둥, 다다미와 나무의 향기, 하얀 회반죽 벽.하루의 흐름이 빛과 소리로 연출되어, 때로는 천둥소리와 축제의 음악 소리, 우물가의 수다 소리가 들리기도 합니다.사극 속으로 빠져든 듯한 공간은 별천지 그 자체입니다.또한, 8층에서는 근대 오사카의 생활 모습을 치밀한 모형 및 자료로 재현하였습니다.뮤지엄 샵에서는 추억의 옛날 완구와 과자 등을 다수 갖추고 있습니다.기념품으로도 매우 좋습니다."


(06)6242-1170 
10:00~17:00(입장은 16:30까지)
외부 사이트 

  • 도보 15분

p03-1.jpg

4. 소네자키 오하쓰텐진도리 상점가

오사카의 중심, 우메다 부근에 있는 수많은 음식점과 어뮤즈먼트 빌딩이 늘어선 활기있는 상점가.\n2차대전 종전 직후부터 오하쓰텐진 경내로 음식점이 집중되기 시작해, 30점포 정도의 식당가가 형성되어 발전하게 된 것이 시초입니다. \n그 당시에 있었던 가게 중에는 지금도 영업하는 곳도 있습니다.\n오리지널 오코노미야키로 유명한 ‘유카리’ 및 원조 돈페이야키(계란과 돼지고기 삼겹살로 만드는 철판구이의 일종)인 ‘혼톤페이’ 등 옛날부터 있었던 인기 유명 점포도 다수 있습니다.\n끼니를 해결하러 오는 우메다 부근 직장인들로도 활기가 넘치는 상점가를 꼭 산책해 보세요.


Area around 2-5 to 2-15 Sonezaki, Kita-ku, Osaka
외부 사이트 

  • 도보 4분

p03-1.jpg

5. 쓰유텐 신사(오하쓰텐진)

소네자키 오하쓰텐진도리 상점가 끝에 있는 창건 13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오래된 신사로, 소네자키, 우메다 지역의 수호신으로서 지금도 사랑받고 있습니다.\n‘오하쓰텐진’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진 것은 1703년에 이 신사의 경내에서 실제로 있었던 유녀, 오하쓰와 간장 가게 직원인 도쿠베의 동반자살 사건을 소재로 당시의 인기 작가였던 지카마쓰 몬자에몽이 쓴 닌교조루리(인형극) ‘소네자키 신주’에서부터였습니다.\n민중들의 눈물을 자아낸 이 작품은 큰 호평을 받았고, 지금도 신사로 두 사람의 명복을 빌며 사랑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옵니다.\n기부금으로 세워진 두 사람의 동상이 자리한 경내에서 300년도 더 된 서글픈 사랑 이야기를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06)6311-0895
외부 사이트  


추가 정보

추천하는 맛집:"나카자키초에서 먹는 점심으로는 ‘하나야 야마나카’를 추천합니다.오래된 전통 있는 요리점으로 30년간 수련을 쌓은 요리장이 솜씨를 발휘하여 본격적인 일본요리를 즐길 수 있는 점심상은 가격대가 1,260엔부터라 매우 합리적입니다." 
선물:"나카자키초의 데누구이(일본의 전통 손수건) 전문점 ‘니지유라’는 독특한 번짐 색 조합이 멋스러운 주염(注染) 데누구이 가게입니다.젊은 디자이너가 만든 세련된 무늬의 데누구이는 손수건 대신 쓰거나 인테리어에도 사용할 수 있어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