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폰바시 다리 0

에도시대에 건설된 다리. 일대는 역참마을에서 고서점 거리, 그리고 전자 상점 거리로 바뀌면서 시대와 함께 발전해왔다.

    사카이스지(기슈 가도)가 도톤보리를 통과하는 곳에 설치된 다리로, 오사카시 주오구에 있다. 에도시대에는 닛폰바시 일대를 '나가마치'라고 불렀으며, 오래전부터 역참 마을이었다. 다릿목에는 선착장이 있어 수륙교통의 요지로서 번성하였고, 특히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도톤보리로 가는 전환점에 해당하는 미나미즈메의 서쪽에는 막부의 고사쓰바(현재의 관보 게시판)가 설치되어 있었다. 당시에는 다리 길이 약 40m, 너비 약 7m의 목조 다리였다고 한다. 메이지 시대부터 몇 차례의 개보수 공사를 거친 뒤, 쇼와 44년(1969)에 지하철이 건설되면서 새로 건설되어 현재에 이른다. 다릿목에는 옛 다리의 난간엄지기둥이 남아있다. 또한, 니혼바시 일대는 메이지 시대에 고서점 거리로 활기를 띠었지만, 2차대전 후에 개인 제작 라디오 부품이나 공구 등을 취급하는 가게가 등장하면서 전자 상점 거리로서 발전하여, 현재의 '덴덴 타운'에 이르게 되었다.

    • 주소

      〒 542-0071 Soemoncho, Chuo-ku, Osaka through 1 Dotonbori
    • 찾아오시는 길

      지하철 사카이스지 선 '닛폰바시 역'에서 도보 10분
    •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