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사투리 0

The region's unique manner of speech

일본 전국 어디서나 통용되는 '표준어'는 일반적으로 도쿄에서 쓰는 말입니다. 일본에는 다양하고도 독특한 방언들이 존재하는데, 그 방언 중 하나인 '오사카 방언'은 정말 독특합니다. 간사이에서만 사용하는 특별한 뉘앙스를 지닌 어구와 단어가 존재합니다.

osaka-dialect_ko_001.jpg

오오키니(Ookini)

오오키니'는 영어의 'Thank you'에 해당하는 말로, 표준어로는 '아리가토'라고 합니다. 이는 오사카 방언에서 만능으로 쓰이는 말이라 익혀두면 매우 유용합니다. 

대화 마지막에 '오오키니'를 붙이면 만사가 원활하게 진행된다는 점에서는 영어의 'Thank you'나 'Please'에 가깝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원래는 많이, 굉장히, 매우처럼 분량을 나타내는 말로, '오오키니, 아리가토', '오오키니, 고쿠로상(수고했어요)' 하는 식으로 뒤에 다른 말이 붙었지만, 그것이 점점 생략되면서 단독으로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으로 됐습니다. 감사의 뜻을 나타내는 말로는 오사카 음식점의 경우, 계산을 마친 손님을 배웅할 때에 일상적으로 사용합니다. 또는 친구가 밥을 샀을 때에 "오오키니, 고치소상(잘 먹었어)."이라고 가볍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것도 오사카적인 용법입니다. "오오키니, 스마헨(미안)."은 뭔가 실수를 해서 상대방에게 용서해달라고 할 때 사용하는,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는 말입니다. 또한 상담(商談) 등의 자리에서 "오오키니, 캉가에토키마스(생각해볼게요)."라고 쓸 경우에는 "됐습니다."하고 부드럽게 거절하는 의사가 다분히 포함됩니다. 그러니 이것을 거래가 성립됐다고 착각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osaka-dialect_ko_002.jpg

난보(Nambo)

오사카는 일본 상업의 중심으로서 몇 백 년이 넘는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그런 오사카에는 독특한 가격 흥정 표현이 있습니다. ‘난보’는 표준어로 ‘얼마입니까?’ 라는 뜻입니다. 쇼핑을 하러 온 사람은 자신이 마음에 드는 상품을 들고 점원에게 이렇게 묻습니다. ‘촛토, 고레 난보?’ (난보의 ‘보’에 악센트를 줍니다.) 오사카 사람은 손님도 장사꾼입니다. 그 지역 상점가에서는 손님이 가격을 깎으려고 흥정을 하는 장면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옷챵, 고레난보니시테쿠레룬?(아저씨, 이거 얼마에 줄 수 있어?)’

osaka-dialect_ko_003.jpg

샤나이(Shaa-nai)

이 말은 의외로 함축적인 말로서, 인생의 쓴맛, 단맛을 다 본 어른이 사용하면 다양한 의미로 쓰이는 맛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어떤 일이 자신이 생각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 ‘시카타가나이(어쩔 수 없다).’, ‘시요가나이(어쩔 방법이 없다.).’ 라고 생각할 때에 사용합니다. ‘소카, 소레, 샤나이나(그런가, 그럼 어쩔 수 없네.).’ 이렇게 말할 때에는 ‘포기하자’라는 의미가 됩니다. 또는 ‘와캇타, 소우이몬다요(알았어, 그런 거구나.).’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표준어로 표현하기 어려운 말인데, 굳이 말하자면 유명한 스페인 어구, ‘케세라세라’와 의미가 가까울 것입니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내일을 향하고, 오늘 할 수 없었던 일에 대해 끙끙 앓지 않는 라틴계 오사카 합리주의로 살아가자, 라는 의미입니다. 그런데 오사카 사람은 ‘샤나이’ 라는 말을 기분이 나쁠 때에도 사용합니다.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 운명을 바꿀 방법이 아무것도 없을 때, 그 불만을 표현하며 ‘샤나이!’ 라고 말합니다. 오사카 사람 특유의 뻔뻔함과 터프함을 표현하는 말입니다.

osaka-dialect_ko_004.jpg

보치보치(Bochi-bochi)

오사카 사람의 유명한 인사말로는, ‘모카리맛카?’, ‘보치보치덴나’가 있습니다. ‘모카리맛카?’ 를 직역하면, ‘돈은 많이 버십니까?’ 인데, 이것은 오사카 사람의 장사꾼 기질을 표현하는 전형적인 말입니다. 특별히 상대의 재정 정황을 살피려는 것이 아니라, ‘도모’나 ‘곤니치와’처럼 캐쥬얼한 인사말의 뉘앙스입니다. 이 인사에 대한 대답은 으레 ‘보치보치덴나’입니다. ‘보치보치’는 표준어로 '보츠보츠’입니다. 

특별히 좋은 상황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안 좋은 상황도 아닌, 그럭저럭인 상태를 표현하는 말. 아무리 열심히 일한들 꼭 좋은 일이 생긴다는 보장은 없다, 테이크 잇 이지가 제일이라는 오사카 사람들의 밝고 낙천적인 성격이 묻어나오는 말입니다. 또한, 오사카 사람은 헤어질 때 ‘보치보치카에로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는 ‘소로소로이에니카에리마쇼(이제 슬슬 집으로 가자).’라는 의미입니다. 마찬가지로 ‘보치보치이코카’는 상대의 페이스를 무너뜨리지 않고 자연스럽게 다른 행동을 권할 때 쓰는 표현입니다.

osaka-dialect_ko_005.jpg

마이도(Maido)

이것도 오사카 상인들에게 친숙한 인사말입니다. 영업 사원이나 사업가, 장사꾼이 손님을 방문하면 맨 처음 건네는 인사입니다. ‘매번 감사합니다.’ 또는 ‘매번 신세가 많습니다.’라는 말이 생략되어 생긴 말입니다. 손님과 직접 만날 때뿐만 아니라, 전화로도 ‘여보세요’ 대신 ‘마이도, 마이도.'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마이도'는 남성이 사용하는 말이지만, 상점가 중에서 채소가게, 생선가게, 정육점 등에서는 여성 점원이 ‘마이도!’ 라고 힘차게 단골 손님에게 인사하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