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0

14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도시

오랜 옛날부터 오사카는 모든 지역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었습니다. 교통량이 많은 세토우치 해와 내륙에서 오사카 만을 향해 흘러가는 강이 합류하는 지점에 있는 오사카. 먼 옛날, 아직 전철이나 자동차가 다니지 않던 무렵부터 경제의 중심지로서 발전하여, 아시아 전 지역에서 찾아오는 무역상과 여행객을 맞이하는 일본의 현관이었습니다.

osaka-history_en_001.jpg

오사카의 기원은 5세기 경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5세기경, 일본의 경제, 정치의 중심지로서 발전했던 오사카. 현재의 오사카시 주오구 부근에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나니와쓰(難波津)는 당시 새로 개항한 항구로서 조선과 중국, 아시아 국가를 맞이하는 일본의 현관 역할을 하였습니다. 오사카를 찾아온 아시아 방문자들은 전위적인 공예품과 도자기를 제작하는 최첨단 기술, 대장 기술과 공업, 다양한 최첨단 기술과 정보를 오사카로 들여왔다고 합니다. 그리고 당시 일본에는 아직 포교 되지 않았던 불교도 이 무렵에 일본으로 전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들 정보와 기술은 놀라운 속도로 일본의 다른 지역으로도 전파되었습니다.

osaka-history_en_002.jpg

불교가 일본에 확산되자 쇼토쿠 태자(聖徳太子)는 593년에 시텐노지(四天王寺)를 건립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오사카는 아시아 국가와 교류하는 국제적인 도시로 발전하게 됩니다. 645년 고토쿠 천왕은 수도를 나라(奈良)에서 오사카로 옮겼습니다. 고토쿠 천왕이 지은 나니와노미야(難波宮)는 현재 나니와노미야아토 공원으로 조성되어 오사카 시내에 남아있으며, 견학도 할 수 있습니다. 일본 최고(最古)의 황거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그 후 수도는 나가오카쿄(교토),헤이조쿄(나라), 헤이안쿄(교토), 그리고 가마쿠라, 에도(도쿄)로 옮겨지게 됩니다. 수도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도 오사카는 항상 제2의 도시로서 발전을 이어갔고, 특히 아시아 각국과의 외교 창구가 되어 무역과 문화교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osaka-history_en_003.jpg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의 조카마치(城下町)

일본의 수도가 헤이안쿄(교토)로 이전된 794년. 이 해부터 시대는 헤이안 시대라 불리었고, 수많은 불교사원이 교토와 오사카에 건립되었습니다. 그리고 예술과 공예품, 무라사키 시키부(紫式部)의 ≪겐지이야기≫로 대표되는 여성 문학도 성행했습니다. 하지만 1100년대 후반, 당시 권력을 쥐었던 헤이시(平氏)를 타도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져, 겐지(源氏)가 헤이시 토벌에 성공하게 됩니다. 미나모토노 요리토모(源頼朝)가 정권을 쥐면서 가마쿠라 막부가 들어서는데, 이로 인해 전란이 빈발하는 전국시대로 접어들게 됩니다.

14세기 무렵, 오사카는 전란으로 인해 광범위에 걸친 지역이 황폐해졌습니다. 1496년, 고승 중 한 명이었던 렌뇨(蓮如)에 의해 우에마치다이치에 이시야마고보(石山御坊) 건설이 시작됩니다. 이 이시야마고보는 사원이자 승려의 숙소였으며, 후에 이시야마 혼간지(石山本願寺)로 불리게 되는 곳입니다. 이후 이시야마 혼간지는 전선을 막기 위한 요새 역할을 하게 됩니다.

osaka-history_en_004.jpg

무로마치(室町) 시대(1336~1573) 후반, 매우 강력한 전력을 지녔던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는 오사카의 우에마치다이치에 대한 공격을 시도했습니다. 우에마치다이치는 현재의 오사카를 보아도 알 수 있듯이 이름 그대로 완만한 대지(台地)여서, 오사카 일대를 훤히 내다볼 수 있는 입지 좋은 곳입니다. 또한 당시에는 우에마치다이치 바로 근처까지 오사카 만이었기 때문에, 지형상 대적하는 세력이 공격을 해와도 쉽게 함락시킬 수 없었습니다. 또한 야마토 강와 요도가와 강을 끼고있던 점도 중요했습니다. 당시 물류는 주로 수로를 이용했는데, 세토우치에서도 장삿배들이 많이 왔기 때문에 교역지로서 경제까지 지배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형상으로도 좀처럼 함락시키기 힘든 곳이어서, 오다 노부나가는 이곳을 공략하면 오사카는 물론 일본과 일본 주변국까지 지배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었습니다.

10여 년에 걸쳐 오다 노부나가는 이시야마 혼간지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습니다. 그리하여 결국 이시야마 혼간지의 대부분이 불에 탔고, 오사카는 오다 노부나가의 지배 하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노부나가의 후계자인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오사카를 거점으로 삼아 일본 통치를 시작했습니다. 히데요시는 아즈치모모야마(安土桃山)  시대(1574~1600년)인 1583년, 오사카성을 건립합니다. 대규모 공사를 통해 오사카성을 둘러싼 해자가 만들어졌고, 오사카의 강은 확산되어 바다에서부터 이어지는 교통의 거점으로서 발전하게 됩니다. 하지만 1614년 오사카 겨울의 진, 1615년 오사카 여름의 진에 의해 오사카성과 그 조카마치는 불에 타고 도요토미 씨도 멸망했습니다.

osaka-history_en_005.jpg

경제와 문화의 거점

도쿠가와 가가 실권을 쥐면서 정치의 중심은 에도(현재의 도쿄)로 옮겨갔습니다. 그리고 일본은 쇄국시대로 접어듭니다.잿더미 도시가 된 오사카는 오사카인의 기질에 따라 재빠르게 복구되어, 다시 경제도시로서 성장하게 됩니다. 이 당시 '천하의 부엌'이라 불리던 곳은 바로 에도에서 멀리 떨어진 오사카였습니다. 그 이유는 음식과 쌀을 비롯한 중요한 물품의 매매가 오사카 지역에서 빈번히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쌀이 오사카에서 일본 전역으로 보내졌기 때문에 일본의 식(食)을 책임지게 된 것입니다. 또한 해외로도 많은 상품을 수출하게 되었습니다.

osaka-history_en_006.jpg

이러한 일련의 경제 발전은 오사카에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켰습니다. 전통문화에서 파행된 서민이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예술문화도 탄생했습니다. 조루리(浄瑠璃)라 불리는 인형극(분라쿠(文楽)의 전신이 되었다고 함)에 노가쿠도(能楽堂)와 오사카의 독자적인 가부키도 생겨납니다. 오사카는 또한 교육에 이바지한 도시이기도 합니다. 오사카에서 창립된 학교에서는 수많은 학자들이 배출되었고, 그 학자들은 당시 일본에 강력한 영향을 미쳤습니다. 데키주쿠(適塾)는 서양과학과 약학을 공부하기 위한 학교로 창립되었습니다. 19세기 중반, 일본은 쇄국을 풀고 근대로 돌입합니다. 데키주쿠 출신 학생들 중에는 개국에 공헌하고 일본 정부를 개혁한 인물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후일의 오사카대학교.이러한 일련의 경제 발전은 오사카에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켰습니다. 전통문화에서 파행된 서민이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예술문화도 탄생했습니다. 조루리(浄瑠璃)라 불리는 인형극(분라쿠(文楽)의 전신이 되었다고 함)에 노가쿠도(能楽堂)와 오사카의 독자적인 가부키도 생겨납니다. 오사카는 또한 교육에 이바지한 도시이기도 합니다. 오사카에서 창립된 학교에서는 수많은 학자들이 배출되었고, 그 학자들은 당시 일본에 강력한 영향을 미쳤습니다. 데키주쿠(適塾)는 서양과학과 약학을 공부하기 위한 학교로 창립되었습니다. 19세기 중반, 일본은 쇄국을 풀고 근대로 돌입합니다. 데키주쿠 출신 학생들 중에는 개국에 공헌하고 일본 정부를 개혁한 인물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후일의 오사카대학교.

osaka-history_en_007.jpg

동양의 맨체스터

메이지유신(1868년)은 일본 역사상 가장 큰 개혁이었습니다. 수도를 도쿄로 옮기고 경제도시로서 크게 성장시켰기 때문에 상업도시 오사카는 정체되어갔습니다. 이에 오사카는 공업도시로의 이행을 시도하게 됩니다. 공업지대에서 연기를 마구 뿜어냈기 때문에, 19세기말 경 오사카에는 '스모그의 도시'라는 오명이 붙게 됩니다. 그리고 붙여진 별명이 바로 '동양의 맨체스터'였습니다.

"1889년에 오사카시로 제정됩니다. 일본의 시로 정식 인정받은 지 얼마 지나지 않은 1903년, 덴노지 구역에서 제5회 내국권업박람회가 개최됩니다. 고품질 공업기술과 제품이 집합하여, 전국의 공업계와 첨단기술을 추구해온 엘리트들을 매료시켰습니다.같은 해, 일본 최초로 공영 시가전철이 오사카에서 개통되었습니다. 1925년까지 오사카는 일본 전체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로, 세계에서 6번째로 큰 규모였습니다."

osaka-history_en_008.jpg

전쟁 중의 폐허와 복구

미군의 공습에 의해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오사카의 3분의 1이 괴멸하였습니다. 수많은 상업지구, 공업지구도 공중폭격을 당한 것입니다. 하지만 전쟁 후의 복구계획과 오사카인의 긍정적인 자세로 인해 오사카의 거리는 전쟁 전의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오늘날에도 다양한 기업과 사업가들이 이곳 오사카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기업과 사업가들이 오사카의 경제를 탄탄하게 키웠기 때문에, 오사카는 지금도 서일본의 중심도시로서 존재하고 있습니다.

1970년, 아시아 최초로 만국박람회 회장으로 선정된 곳도 오사카였습니다. 그리고 오사카는 계속해서 수많은 국제박람회와 국제회의, 전시회, 국제미팅을 유치했습니다. 1995년에 개최한 APEC 정상회의도 그중 하나였습니다. 오사카에는 오사카 국제회의장으로 대표되는 세계의 손님을 맞이하기에 충분한 회의시설, 최고수준의 호텔, 맛있는 요리, 독특한 문화와 역사, 다양한 오락과 레저 모든 것이 갖춰져 있습니다. 오사카는 현대 아시아의 중요 도시이자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대도시입니다.